어머니 머리 염색해드리러 집에 왔다.

2018.06.08 17:57 | Posted by hinghing HingHing

약속했었는데, 어제 어머니 머리 염색을 못해드려서 오늘 아침 일찍 다시 집에 왔다. 효도가 뭐 별건가? 하면서,

앞으로도 정기적으로 염색을 해드리기로 했다. 이젠 나도 많이 해봐서 그런지 가르마 가르마 도구들이 손에 착 착 붙는 느낌, 속도도 예전보다 빨라진것 같다.

요즘은 멀리 떨어져 있으니 잔소리 들을 시간은 없는데, 옆에 있으면 잔소리는 끊이지 않는다만, 그래도 부모님이 계셔서 참 좋다.

계속 건강하게 계셨으면 좋겠다.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머니 머리 염색해드리러 집에 왔다.   (0) 2018.06.08
하루에 영화 두개 보기. 쥬라기공원 과 독전  (0) 2018.06.08
음악  (0) 2018.04.20
걱정도 팔자  (0) 2018.04.11
봄이 되어서 홈페이지 스킨을 좀 바꿔봤는데,  (0) 2018.03.20
따뜻한 숭늉으로 시작하는 아침이 좋다.  (0) 2018.03.20
적막  (0) 2018.02.07
아침공부  (0) 2018.01.17
선물  (0) 2017.10.19
12:15-3::40  (0) 2017.09.02
핑크런 신청  (0) 2017.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