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쇼 끓여봤니? 진짜 뱅쇼 끓이기

2018.03.21 17:55 | Posted by hinghing HingHing

진짜 뱅쇼를 끓여봤어요.


계절이 변할 때는 항상 조심하세요. 따뜻하게 하고 다니시고,

따뜻한 것도 많이 챙겨 드세요.


오늘이 춘분이라면서요? 

사람들의 패션도 벌써 봄인데,

날씨만 변덕스럽네요.


오늘도 너무나 쌀쌀해서 

아직도 전 겨울옷을 못벗었어요.


그리고 뜨끈한 뱅쇼도 한잔 생각나더라구요,


그.래.서.

그동안 보관해놓은 와인을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집에 있는 재료들을 확인해보니,

귤만 있으면 되어서 슈퍼에 얼른 다녀왔지요.

 

그래서 순식간에 재료가 다 준비되었어요.

사온 건 귤 뿐인데, 이렇게 놓고 보니 완벽해보이구요~~~히힣

 

뱅쇼 레시피 보러가기 클릭



남은 와인이에요.

LAN :: 란 - 대형마트에서 3만 원대에 구입한 와인이에요.

Yellow Tail :: 옐로우 테일 까베르이건 집 앞 편의점에서 샀네요.


좀 다르게 사용한 재료는 생강인데요,

생강3조각 대신 전에 담가놓은 생강꿀절임을 한 스푼 넣었어요.


전에 먹어봤던 뱅쇼사진들을 올려 볼께요.


첫 번째 :: 메가커피 ::홍대점

<<메가커피>> 에서 파는 뱅쇼인데요, 

색이 많이 맑아요. 말린사과 슬라이스가 둥둥 떠 있어요. 아주 달달한 맛이에요. 뱅쇼 특유의 맛은 있어요.


*메가커피::체인커피숍::가격이저렴하고::양많고::다양한메뉴가많음::사람이 늘 많아요. 제가 가본곳은 홍대점



두번째 :: 몬스터치즈떡볶이 :: 홍대점  

<<몬스터치즈떡볶이>>에서 파는 뱅쇼인데요, 

음료의 색깔이 와인처럼 진하고, 푹 익은 배 한 조각을 장식우산에 꽂아서 나와요. 이건 색깔도 맛도 진짜 같았어요. 


*몬스터치즈떡볶이::떡볶이파는곳이지만떡볶이보다다른메뉴들이눈에더많이들어옴::특히몬스터오뎅에반함::간단히주류를마실수있는곳::대왕김말이도맛있을것같았음::쥔장님휘날리는머리카락이인상적임

 

 

이제 와인을 개봉합니다. 

그나마 이 실리콘 마개로 

병속의 공기를 많이 빼놓아서 

맛이 많이 변하지 않았네요.


실리콘 마게 포스팅 ---- 곧 할꺼임 ((((링크 업데이트)))))


별 손질할 것도 없이 

재료들을 한꺼번에 넣고 

알콜성분이 날아갈 때까지 끓이면 됩니다.


한참동안 끓이고 맛을 보는데, 

드라이한 와인의 양이 많아서 그런지, 너무 썼어요.

그래서 전 남은 과일을 모두 넣었답니다.


달콤한 게 많이 들어가니까

시중에서 파는 맛이 나기 시작하더군요. 

특유의 향을 내는 거 저 레시피가 꼭 맞네여.

향신료는 꼭 들어가야 할 재료인듯!

약간의 특이한 맛은 비슷하더라고요.


그리고 다음은 스윗 언스윗의 경계인데,

좀 달달한 게 좋다 하신 분들은 

과일을 많~~~~이 넣으시고 , 

오~~~~~래 끓이시면 될거에요.

이제 건더기들은 건져내고 후루룹~~~~~

이 맛이에요!


너무 흥분한 나머지 잔에 담은 샷을 못 담음 ㅠㅠ

이걸로 뱅쇼만들기 포스팅은 마무리 합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감기 조심하세용~





맥에서 블로그 포스팅 하기

2018.03.21 16:00 | Posted by hinghing HingHing


사진을 올리려니까 또 막힘.

크게 두가지의 경우임

1. 전용 에디터를 쓴다.

2.사파리의 세팅값을 변경한다.


http://enable01.tistory.com/entry/맥에서-블로그-포스팅을-하신다면-MarsEdit로

http://tavris.tistory.com/8


아뿔싸! 놓치고 있는게 많고만...

2018.03.21 07:43 | Posted by hinghing HingHing

아뿔싸~! 놓치고 있는게 많고만...


이날만 기다렸던 시험하나는 오늘 정말 정시에 잘 접수할테지만, ((꼭 이거 하나만 잘하는거, 저번에 한번 놓쳤다규 ㅜㅜ))

어제 집으로 오면서 계획했던 

곡 쓰는거 마무리나 혹은 가사 쓰는거는 못하고 넘어갔더니,


내일은 대구가야 하고, 

대구갔다오면 사실 언제 올라올지 장담못하는데,


또 합주가야 하고, 이렇게 일주일이 후러러러러렁

이걸 어쩌나, 


현실을 직시하고, 지금 시작하면 어디까지 할수있나 계산중.


원래 하려던건 미뤄두고 가사를 써보자. 감정이 충만할 시간에 써야하는데,


아침부터 가사를 쓰려니 로봇이 된 기분. 삐리리맄ㅋㅋㅋㅋㅋ



봄이 되어서 홈페이지 스킨을 좀 바꿔봤는데,

2018.03.20 11:21 | Posted by hinghing HingHing

봄이 되어서 홈페이지 스킨을 좀 바꿔봤는데,

사실 생각처럼 되지 않았다.

구글이광고도 달아야 되는데, 맥에서 하려니까 어떤 앱으로 소스를 편집해야되는지도 모르겠고,

일단 그래서 이모양이다.

윈도우에 너무나 익숙해 있어서 머든지 하려니 어렵다. ((윈도우는 에러가 많이 나서 하다가 너무 멈춤.... 그래서 다시 맥으로 열어보고있음. 사실 애플이 안정적이란건 옛말이라고 하던데,그래도 맥으로 보면 오류가 없어서 윈도우보단 안정적인 느낌이란 말이지.))


그나저나 오랜만에 내 홈페이지에 있는 내 글을 읽으며, 놀라웠음.


그동안 너무 내 홈피에 무심했던건가, 

너무 속사포인 sns에 너무 물이 들어있었나보다.

즉석식품이 머가 좋다고, 다시 홈피로 돌아와야겠다.


생각도 많이 하고, 

반성도 하고, 

인풋 될만한것들을 계속 소비해 나가야겠다는 생각이다. 



삶을 단순하게 사는게 힘들지도 않아보여서 괜찮다고 생각했지만, 

결국 그 선택은 풍요롭지 않았으니까 ....



결국, 내 마음을 채우는 일을,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걱정도 팔자  (0) 2018.04.11
봄이 되어서 홈페이지 스킨을 좀 바꿔봤는데,  (0) 2018.03.20
따뜻한 숭늉으로 시작하는 아침이 좋다.  (0) 2018.03.20
적막  (0) 2018.02.07
아침공부  (0) 2018.01.17
선물  (0) 2017.10.19
12:15-3::40  (0) 2017.09.02
핑크런 신청  (0) 2017.09.01
기적적으로,   (0) 2017.08.10
세상에나 정말 오랜만에 그녀를 다시 만났다.  (0) 2017.08.09
나의 유한한 삶에 대한 고민을 해본다.  (1) 2017.05.16

따뜻한 숭늉으로 시작하는 아침이 좋다.

2018.03.20 09:12 | Posted by hinghing HingHing


따뜻한 슝늉으로 시작하는 아침이 좋다.
커피가 생각날때도 있지만,

아직도 으슬으슬한 기운이 느껴지는
초봄의 이른 아침엔

고소하고 따뜻한 이 향기가
너무나 포근하다.


뜨거운 숭늉이 식는동안
아침은 무엇을 먹을까.
오늘은 무엇을 할까. 이렁저렁~


일을 모두 그만둔지 요 몇일,
사실 내 일상은
아무런 계획없이
난장판이 된듯하다.

<<Beautiful Mess -Jason Mraz>>


계획을 잡아놨던 일은
몇몇의 시험일정과 녹음일정으로
할수가 없어서 마음이 답답해졌다.
머리도 좀 복잡하다.

그래서 요 몇일
난 나만의 다락속으로 숨어버린 것이었다.

그래.
난 가끔
나의 관리자가 필요한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좋든 싫든 그 굴레가
내 삶이 온전하게 굴러갈수
있도록 많은 도움이 됨을 느끼니까.
사실 바쁘긴 했어도 $5;@;&49;;@
다 해내긴 해냈으니까.

풀어져 있는 이 상황은
몇일이면 곧 정리될꺼야.
너무 지루해하지 말고, 잘 보내보자.


그나저나 피곤해서 찢어졌던 내 입술이
온전히 나았다.
그동안 음식을 먹는게 너무나 괴로웠었는데, 몇일 백수생활에
피로는 다 가신듯하다.
이제 맛있는거 먹으러가야징~



친구랑 진도 꽃놀이를 가기로 했다. 계획짜야되는딩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걱정도 팔자  (0) 2018.04.11
봄이 되어서 홈페이지 스킨을 좀 바꿔봤는데,  (0) 2018.03.20
따뜻한 숭늉으로 시작하는 아침이 좋다.  (0) 2018.03.20
적막  (0) 2018.02.07
아침공부  (0) 2018.01.17
선물  (0) 2017.10.19
12:15-3::40  (0) 2017.09.02
핑크런 신청  (0) 2017.09.01
기적적으로,   (0) 2017.08.10
세상에나 정말 오랜만에 그녀를 다시 만났다.  (0) 2017.08.09
나의 유한한 삶에 대한 고민을 해본다.  (1) 2017.0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