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ro.

Lamp의 아시아 투어 2018 "A distant Shore"

우리나라 공연은 어제였어요.

 

그리고,

이 투어의 마지막은, 9월 28일

도쿄((Tokyo)) - 키네마클럽((Kinema Club))에서 끝나요.

이 밴드는 그 사람이 좋아하는 밴드에요.

 

 

그래서, 뒤늦게 어서어서 예매했어요.

100번째, 스텐딩.

 

그런데, 입장 번호나 순서는 중요하지 않았어요.

더 중요한 다른 일정이 있어서 못갈꺼라 완전히 포기한 상태였는데,

 

결국에는, 메인 공연은 하나도 보진 못했지만,

앵콜곡 두곡이나 듣고 왔어요.

 

이 밴드의 진짜 메인멤버는 3명인가요,

((이 밴드에 대한 지식이 없이 쓰고 있습니다.))

 

공연 포스터엔 3명만 있어서...

음...... 잘 살펴보진 못한것 같네요. ((앞으로 잘~알아볼께요.))

 

 

그 짧은 공연에 제 눈에 들어왔던건,

퍼커션파트와 드럼이었죠.

제가 밴드(( https://music.bugs.co.kr/track/30857942 ))

에서 드럼을 치고 있으니 더 관심이 가더군요.

 

그리고 얼마전에 라마발톱으로 만든 악기

((관련 포스트 http://hinghing.co.kr/1288))

 

를 알게 되었는데,

앵콜곡에 그 타악기를 연주하고 있더군요.

사실 그 악기는 어떤 용도로 쓰일까 궁금했는데,

이 공연에서 그 악기소리를 보고 들은거죠.

 

심지어 메인공연은 다 끝난 앵콜곡 두곡중에서 한곡에 그 악기가 사용되다니,

우연에 일치겠지만, 너무나 신기한 느낌이 들더라구요.

 

그 앵콜곡 두곡은 머리에 각인이 되었어요. 녹화를 해온것도 있고,

다시 들어보기를 했거든요.

 

두곡만 들어서 그런건지. ((앵콜곡은 그래도 더 대중적인 곡을 하던가요. ^^))

저에겐 그 두곡이 이 밴드의 대표곡이 될것 같아요.

 

제목은 모르니까, 노랫말을

첫번째 앵콜곡

"기미와 오시쿠즈노 환타지 도오소라오니 아게테"

집에와서 무슨 노래인가 하고 찾아봤더니 'Fantasy'란 노래

두번째 앵콜곡  '공상야간비행'

제가 찍은 영상을 올려봐요.

 

 

굿즈는 공연전에 구입했어야 했는데, 그럴 여유가 없었고,

 

간신히 살수 있는 인원에 들어서 쏭북과 신보앨범을 구입했어요.

물론 선착순으로 주는 포스터도 받아왔네요.

 

바이닐도 있었다는데 구경도 못함.

집에와서 인스타 #해시태그를 검색해보니 엄청 예쁜 패션 엘피더라구요,

그리고 사인회. 쏭북에 싸인을 받았어요.

멤버들이 제가 산 쏭북에 왜 샘플이라고 적혀있냐고 물었는데,

다 팔려서 샘플을 샀다고 말했죠. ^^

"아리가또고자이마스" 제가 아는 일어는 이것밖에 없어서 ㅜ

일어로 말해보는거 정말 처음인데, 완전 새로운 경험이라 너무 떨렸네요.

일어공부가 하고싶어졌어요. : )

다음엔 "음악 잘 듣고 있어요." 라고 일본어로 말해보고 싶을 것 같아요.

대형공연에 비해

이런 소규모 공연은

뮤지션들을 이렇게나 가까이에서 만나볼수 있으니,

좋은거 아니에요?

 

 

 

Posted by hinghing HingHing

​맛집을 검색한다는건, 아니 쌀국수가 먹고싶어서 맛집을 검색했다.

일인식당답게,

벽에 개별로 걸려있는 많은 옷걸이들.

그리고 테이블 앞 서랍들.

 

오밀 조밀하게  뭐가 많다.

상호는 미분당이고, 베트남 식당이라고 적혀있음.

태국 쌀국수, 베트남 쌀국수 뭐가 다른거지요?

 

 

아무튼간에, 


이곳은 혼자 먹기 좋은 쌀국수집이라고 소개하고 있어서,

그래서 더 특별히 더 조용히 해야한다.

이건 양지쌀국수 :: 가격은 9000원

이런류의 쌀국수는 아니, 이런 맛의 쌀국수집은 많다.

아마도 베트남 쌀국수의 맛이 너무나 보편적인 맛이라 그런 것 같다. 


 

쌀국수는 리필도 해준다.

이미 양은 많던데,


ONE 테이블 셋팅샷


이건, 서브메뉴


테이블 선반 앞에 붙어 있는 양념통


그리고 의자 , 젓가락서랍 / 냅킨통 은 의자 바로 앞에 붙어 있고,

각 기물마다 미분당의 로고가 새겨져 있어서

전체적으로 딱 한 세트 같은 느낌을 준다.


혼자먹으러가기엔 딱이라서 한번 포스팅해 봄

끄읕.



Posted by hinghing HingHing

2018 올뉴그램 15인치

정확한 모델명은  15Z980-HA7BK

((그레이 색상이다. 화이트가 너무 널려있으니, 그레이가 더 좋아보여 선택))


개인적인 평가

일단은 가벼운게 최고의 장점,

컨슈머리포트 최고의 제품 선정에 영향을 받은건 아니지만, 화면도 크고 너무 가벼운 노트북이라는 점을 높게 평가함.

부수적으로, 터치패드가 너무 신기함. 전에 요가북을 써본적이 있는데, 사실 화면이 너무 작아서 잘 쓰지도 못하고 방출했었는데, 





사양

썬더볼트3 / 터치스크린 / 램8 / SSD 512GB



더 써본후 쉬엄쉬엄 리뷰 작성하겠음.


Posted by hinghing HingHing

 

요즘 체형관리에 신경쓰다 보니,

팔을 앞으로 들어올리는 동작자체가 나에겐 좋지 않아서,

많은 고민을 통하여 스마트기기 거치대를 구입하였다.

 

신중한 선택도 좋지만,

사용해 보기 전엔 그 도구들이 나에게 편할지 불편할지 잘 모르겠어서,

최종 후보에 들어온 두가지 물건을 구입하였다.

 

 

 

주문한 스마트기기 거치대 NO.1

두번째 택배는 아직 도착하지 않아서, 여기까지, 사용후기는 좀 더 사용해 본후

 

 

Posted by hinghing HingHing

< 화이트진판델  / 까베르네쇼비뇽 / 샤도네이 / 무스까토 >

 

혼술하는 나에게, 와인을 한병 따서 다 비우는일은 어렵기 때문에,

한잔씩 마실 수 있는 잔 와인을 구입해 보았다.

(( NC백화점 식품관에서 개당 4500원이었던걸로 기억함 ))

 

종류는 4가지

위의 사진 왼쪽부터 화이트진판델 / 까베르네쇼비뇽 / 샤도네이 / 무스카토 

 

개인적으로 까베르네계열과 샤도네이는 별로였고,

화이트진판델과 무스까토 는 대중적으로도 괜찮을것 같음.

((시원하게 마시면 더 좋은 달달한 음료수같은 맛))

 

Posted by hinghing HingHing

 

공동주택과 쉐어하우스

공동주택 - 아파트 빌라를 예를 들수 있다. 가족단위 독립단위로서 한집을 사용한다.

쉐어하우스 - 한 집에 모르는 사람과 가족처럼 사는 주거문화다.

 

커먼타운은 쉐어하우스를 분양하는 회사이다.

 

뉴스에서만 접해봤던 쉐어하우스를

직접 방문을 해보기로 마음을 먹은건 처음이다.

사실 소셜로 광고를 많이 하는 회사는 드물어서이기도 한것같고 ,

그동안 독립에 대한 관심이 없었으니 그럴수 있겠다 싶다.

 

 

요즘 내 생활권이 너무 커질때로 커져서  

모두 밀접한 곳에 정착하면 어떨까라는 고민이 이어져 방문을 결심했는데

어쨎거나,

입구뷰

 

 

 

찾아간 곳은 커먼타운의 소개공간 <<라운드어바웃>>

공간은 까페처럼 아주 잘 꾸며져있다.

바로 이곳에서 상담을 진행한다. ((압구정역 2번출구))

 

커먼타운 라운드어바웃 :: 멋진 의자들이 참 많다.

 

페이스북광고에 나온데로

풀옵션으로 잘 꾸며진 생활공간을 구경하고싶었지만,

실제공간은 둘러볼수 없었고  

하우스의 실제 공간을 3D촬영한영상을 로드뷰처럼

노트북을 통해 여러지점의 셋팅을 볼수 있다.

 

커먼타운에서 운영하고 있는 쉐어하우스는 거의 강남쪽에 치우쳐 있다.

((위치 :: 한남 압구정3호점 청담2호점 여의도 서래마을 외))

 

위치, 시설도 시설 이지만 가격도 안따져볼수가 없다.

비용은 상담으로만 알수 있기 때문에

무엇보다도 더 궁금한 내용이었다.

아 왜! 비밀이라고! 하면 더 알고 싶으니까말이다.

 

 

가격에 대한 여러가지 복잡한 프로모션 내용들이 있지만,

대충 큰 가이드라인은 다음내용과 같다.

 

방 한칸 빌리는데, 최대 100만원 선이다. 

다인실이냐 1인실이냐,  지역에 따라서 약간의 변동이 있다. 

이 가격에는 관리비 및 서비스 포함가격이다.  

 

 

그렇다고 방 쉐어비용만 들어가는건 아니고,

100만원선의 보증금과,  

매년 몇십만원의 멤버쉽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멤버쉽은 하우스를 빌리지 않아도 가입이 가능하다.)) 

 

보증금은 쉐어하우스에 설치되어 있는

가구와 설비들의 파손보증금이라고 보면 된다.

풀옵션이기 때문에 큰짐은 필요 없다는게 장점. 

 

난 사실 쉐어하우스라고해서 멋도 모르고 저렴한 독립이라고 생각했다. ㅎㅎㅎ

아무래도 지역적인 부분과 시설, 서비스는 어떤지 잘 모르겠지만,

 

 

그리고, 가족끼리 사는게 아니기 때문에

커뮤니티활성화를 중요시하는 느낌이 들었다. 

 

 

이렇게 잘 둘러보고 옴.

 

`

 

Posted by hinghing HingHing

구입모델은 <<그레이 한정판 EGF-1600-DK>> 무선사용을 위한 밧데리팩과 도크도 같이 구입

저번달에 초에 구입해서 사용한지는 한달정도 지났다. 무선으로는 테스트뿐, 사용빈도가 아직  없다.

 

구매의 이유.

1. 예쁘다.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다)) 내가 좋아하는 회색이다.

2. 바람 장인이 만들었데. ㅋㅋㅋ

3. 9엽날개가 신기해서!!!

4. 문스아저씨의 꼬임에 넘어감.

 

사용해보니.

1.예쁘다. ((군더더기없이 깔끔하다.)) 내가 좋아하는 색이다.

2.기존의 선풍기처럼 1단계 2단계의 풍량은 세지 않지만, 바람이 살랑살랑한 느낌이 상당히 좋다.

3. 회전각도 설정이 된다.

4. 조립할때도 재밌었는데, 분해해서 보관할때도 재미있을것 같다.

   ((철이 지나면 사각형 박스에 예쁘게 보관할수 있을것이다.))

5. 심지어는 무선도 된다.

6. 오래써도 고장이 없을것같다. ((홈가전의 경우 한번 사면 수명이 길어서 오래쓰니까))

7. 랄랄라~~

 

 

단점이라면.

1. 가격 ((문스콜라도샾에서 할인가격에 구입했지만 그래도 비쌈))

2. 키를 키우고 싶으면 막대기 하나를 더 연결해야 하는 번거로움.

 

 

 발뮤다 코리아에 올라온 가격 ((네이버쇼핑))

 

 

 

Posted by hinghing HingHing

 

 

대형 유명 프렌차이즈답게 분위기 굿.

가격은 분위기값.

그리고 먹고나니 목이 엄청 마름.

 

혼자 가서 먹기엔 돈아까움.

Posted by hinghing HingHing

VISION - 4L

리뷰 2012.02.26 17:42

 

위에 보시는 이그릇이에요.
4리터나 되는 대용량이라 무엇을 해먹어야 하나, 고민이 되네요.
아마도 손님이 오실경우 아니면 쓸일은 없을듯한 현실에 씁쓸. . .

이미지 출처 : http://vision-corning.cookwareratings.us/rare-corning-sculptured-vision-visions-4l-b000rpwb6e/store
Posted by hinghing HingHing

AILEEN 튜너

리뷰 2011.05.11 23:52


AILEEN 튜너 LT-100G


오늘 마음을 먹고 낙원상가에 갔습니다. 저렴한 어쿠스틱기타용 튜너를 사려고,

제가 사려고 했던 튜너는 cherub wst-550G모델이었는데, 가격은 15,000원이에요. 음...가격이 똑같아서

건성건성으로 모양이 비슷해서 사왔는데, 집에서 확인하니 제가 사려는 모델이 아닌거 있죠. ㅠㅠ 이런 이럼 안되지.

반음 튜닝 기능도 없고, 클립이 360 회전이 되긴 하는데, 턱턱턱~ 잡아주는 느낌이 없이 뻑뻑히 맹숭맹숭 돌아가는느낌.

이런 느낌도 아닌데, 아차 싶네요.

내일 다시 바꾸러 갈꺼에요. 아무튼 오늘 산 튜너 사진, 스캔하여 올립니다. 구경하시길~~~~


Shenzhen Rowin Music Co., Ltd


Posted by hinghing HingH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