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Lily

생화가 곳곳에,
자연이 느껴지는 향기로운 커피숍이다.

산뜻한 느낌도 든다.

관리를 잘 하시는 깔끔한 사장님의 모습도 너무 좋다.

여긴 음료보다 디저트가 메인인거 같은 느낌.

디저트 중엔 케익류가 많은걸 볼수 있는데, 거의 혼자 다니기 때문에 디저트 까지 먹어볼일은 없네.

늘 주문하는 매뉴는 따뜻한 까페라떼이다.

거품이 크림같다. 진짜 부드럽고 첫 한모금으로 느껴지는게 맛 부드러움이 역시 좋다.
스팀기를 써도 저렇게 나오는지 잘 모르겠지만,

난  커피에 대해선 잘 모르는데,

그저 내가 많이 마셔본 느낌으론, 도저히 스팀으로 만드는  비쥬얼은 아닌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너무나 적당히 깊이있게 예쁜 까페.

늘 예쁘게 유지되었으면 좋겠다.

이번이 두번째 방문이었다.

'하루한잔 까페라떼'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Lily  (0) 2021.09.16
샤갈의 눈내리는 마을  (0) 2021.09.14